의약외품 액상소화제 용법·용량에 맞춰 복용해야

의약외품 액상소화제 용법·용량에 맞춰 복용해야

– 미성년 자녀 섭취 시 연령별 용량 준수 필요-

 

스트레스와 불규칙한 습관 등으로 나타나는 소화불량은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흔한 증상이다. 이때 간편하게 복용할 수 있는 액상소화제는 약사의 복약지도 없이 편의점ㆍ마트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윤수현)이 편의점ㆍ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의약외품 액상소화제(7종)와 약국에서 판매하는 일반의약품 액상소화제(8종) 15종을 대상으로 섭취ㆍ복용 실태와 소비자가 확인해야 할 성분 및 용법ㆍ용량 등에 대해서 조사했다.

* 의약외품은 ‘인체에 대한 작용이 약하거나 인체에 직접 작용하지 아니하며, 기구 또는 기계가 아닌 것과 이와 유사한 것(「약사법」제2조제7호)’을 말하며 약국에서는 의약외품과 일반의약품을 모두 판매할 수 있지만 편의점ㆍ마트 등에서는 의약외품만 판매할 수 있음.)

□ 액상소화제의 에탄올에 대한 소비자 인식 부족

액상소화제는 제조과정에서 약효성분을 추출하기 위한 목적 등으로 에탄올(알코올)을 사용하고 있으며 제품에 ‘원료’ 또는 ‘기타첨가제’ 중 하나로 표시되어 있다. 하지만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 응답자의 86.2%(431명/500명)가 액상소화제에 에탄올 성분이 있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

* 액상소화제 관련 소비자 인식조사 실시(수도권 거주 만 20∼69세, 남녀 500명 대상, 한국소비자원, 2023.5.)

알코올의 한 종류인 에탄올은 식품ㆍ화장품ㆍ의약품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되지만, 구중청량제가 음주 측정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것처럼 액상소화제도 에탄올을 고려하여 섭취 시 연령·복용법 등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 의약외품도 용법ㆍ용량을 확인하고 복용해야

액상소화제에는 연령에 따른 섭취용량이 표시되어 있다. 그러나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 미성년 자녀의 연령에 맞춰 적절한 용량을 복용하게 한 응답자는 18.5%(29명/157명)에 불과했다.

약국에서 액상소화제를 구입할 때에는 약사의 복약지도를 받을 수 있지만, 편의점ㆍ마트에서 구입하는 경우에는 그럴 수 없으므로 보호자가 직접 표시된 용법‧용량을 확인하고 자녀의 연령에 맞는 용량을 복용하게 해야 과다섭취 등을 막을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한국편의점산업협회 등 사업자정례협의체*와 함께 의약외품 액상소화제의 성분 표시 및 용법·용량 등에 대한 소비자 인식 제고를 위해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 한국소비자원과 통신판매·가전·위생용품 등 13개 분야 총 146개 기업이 산업별 소비자 안전 이슈에 선제적으로 공동 대응하고 위해예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위해 출범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약사의 복약지도 없이 의약외품을 구입해 복용할 때에는 제품의 성분, 대상 연령, 용법ㆍ용량 등을 반드시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