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귀래면에서 60대 여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주민을 심폐소생술로 구해

□ 원주시 귀래면에 살고 있는 한 60대 여성이 지난 20일 의식을 잃고 쓰러진 주민을 심폐소생술로 구해냈다.

□ 귀래면 주민인 경기숙(여, 69세) 씨는 이날 오후 3시경 귀래면 운계1리 마을회관에서 식사를 마치고 담소를 나누던 중, 70대 어르신이 갑자기 쓰러진 뒤 호흡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119 신고 후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 어르신의 손과 발을 주무르며 보조한 김미영(여, 83세), 임전복(여, 73세) 씨와 함께 침착하게 심폐소생술을 이어나간 경 씨는 몇 분여 만에 어르신의 의식을 돌아온 것을 확인하고 안심할 수 있었다.

□ 어르신은 구급 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후 부정맥 진단을 받고 현재 퇴원하여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경기숙 씨는 “과거 귀래여성의용소방대에서 근무하면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게 큰 도움이 됐다.”라며, “갑작스러운 상황에 많이 놀랐지만 배운 대로 처치했고, 다행히 어르신이 회복하게 되어 매우 뿌듯하다.”라고 전했다.